|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2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해외연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1년03월31일 10시50분 ]


TV에 연하남이 넘쳐나고 있다. 드라마부터 예능까지 연하남 열풍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히려 연상녀 연하남 커플이 없는 프로그램을 찾아보기 힘들 지경이다.

1997년 21세의 청년 유승준이 '사랑해 누나'를 외쳤고, 2004년 17세 소년 이승기가 '내 여자라니까'를, 2008년 막내가 15세 학생인 그룹 샤이니가 '누난 너무 예뻐'를 부르고 있다.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남동생의 사랑은 당차게 진화해왔지만 사랑을 받는 누나들은 어떻게 변화했을까.
올려 0 내려 0
홍길동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빅마마 - 체념 (뮤직비디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세겅 백송예술대상 대상 (2011-04-25 11:52:46)
CF 촬영하다 풍덩~~ 몰카 (2011-03-31 10:32:27)
安 바른정당 통합 행보에 호남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최대 변...
우원식 “한국당, 민심 직시해...
박옥분 의원, 민주시민교육 거...
박승원 대표의원, 15일 출판기...
경기도의회 건교위, 나눔과 사...
안산시 예담치과·소담의원, 라...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