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0일sat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11일 18시42분 ]
 황영진 기자 / 심재철의원(안양동안을, 기재위)이 관세청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북한 석탄 추가 반입 의심건과 관련 관세청이 2개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밝혀졌다.
관세청이 북한산 석탄이 국내에 반입됐다는 구체적인 내용을 제보받아 최근 8월에 수사에 착수하고 외교부에 보고했으며, 최근 해당 2개 업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한편, 관세청과 외교부가 북한산 석탄 추가 반입건과 관련 사건을 은폐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8월 관세청은 북한산 석탄 조사 발표 당시 추가 2곳에 대한 수사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또한, 심 의원실에서 북한석탄과 관세청이 발표한 자료 외에 추가로 조사하고 있는 건이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추가조사는 하지않고 있다고 답했다.
해당 북한산으로 추정되는 석탄은 이미 국내에 반입이 완료돼 물량이 풀린 것으로 드러나 북한산으로 밝혀질 경우 관세청은 또다시 북한산 석탄을 사전에 차단하지 못했다는 책임을 집중 추궁 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심재철 의원은 “관세청이 뒤늦게 업체로부터 제보받아 북한석탄 반입 조사에 나섰는데 통관과정이 허술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산 석탄 추가 수사건과 외교부 보고 등을 관세청이 그동안 숨겨온 것은 은폐 의혹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올려 0 내려 0
황영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설퇴소 아동 4명중 1명, 6개월 만에 빈곤층 전락 (2018-10-11 18:43:01)
카카오 알림톡, 올해만 150억 건 스팸대책 ‘절실’ (2018-10-11 18:42:00)
국제라이온스협회 354-B지구 “...
道, 전국체전 사상 최초 종합우...
택시운전사 도심 집결 “카풀 ...
용인 일가족 살해한 아들 2심도...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
인천 동구의회, 제230회 임시회...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