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2일sat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9월13일 16시41분 ]


황영진 기자 / 
 경쟁회사의 고객관리 서버에 침입해 데이터를 삭제하고, 영업비밀 등을 해킹한 유사투자자문업체 임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A(32)씨 등 업체 임원 2명을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에게 범행을 지시한 대표이사 C(29)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경쟁회사의 고객관리 서버 4대에 17번에 걸쳐 침입해 서버에 저장된 회원정보와 결제정보 등 영업비밀 28만여 건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C씨는 A씨와 B(29)씨를 회사의 IT 관련 부서의 임원으로 채용한 뒤 1000만 원의 월급과 고급 외제차 등을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회사에 이익이 된다고 생각해 범행했을 뿐 C씨의 지시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지난해 8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범행에 사용된 프로그램과 서버 이용기록, 녹음 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 C씨의 범행 지시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있다. 
유사투자자문업체는 가입 회원을 대상으로 온라인방송이나 문자 등으로 유료 주식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경쟁회사는 이번 해킹 공격으로 서버복구와 보안 작업 비용, 서버관리팀 신설 비용을 지출했고, 광고 마케팅으로 얻은 영업의 주요 정보인 고객 DB가 삭제돼 총 12억 원 상당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됐다. 
경찰은 이날 A씨 등 3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킹공격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방화벽 등 보안 설비와 인력 투자를 확대하고,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을 생활화해 악성프로그램 유포를 차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사이버테러형 범죄 발생 시 신속 대응 능력을 극대화하는 한편, 이번 사건과 유사한 해킹 공격을 받은 사례가 더 있는지 확인해 사이버테러 위협에 대한 첩보 수집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올려 0 내려 0
황영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천시, 유관기관 합동단속으로 이중주차 해소 나서 (2018-09-13 16:42:12)
하남시, 위례북측도로변 방음터널 설치 합의 (2018-09-13 16:41:05)
안산시, 道 주민자치 문화프로...
대형건설사 갑질 횡포에 하도급...
의정부시, 추석 연휴 종합대책 ...
구리시, ‘2018년 어르신 가을 ...
양주시장, 평양공동선언 환영 ...
최경자 의원 ‘학생도박 예방교...
하남시-더불어 민주당 하남시지...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