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6일thu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 770건 접수… 60% 차지
등록날짜 [ 2018년06월14일 18시10분 ]
김선기 기자  / 미투 근절을 위해 지난 3월8일 출범한 ‘정부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센터’에 총 1280건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공공기관내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해 여성가족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100일간 운영을 목표로 특별신고센터를 설치한 바 있다. 
14일 정부에 따르면 여성가족부의 ‘공공부문 직장내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센터’(특별신고센터)는 전체 접수건의 약 60%에 해당하는 770건을 접수했다. 이 가운데 해당기관에 가해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등을 요구한 신고사건은 240건이고 성희롱·성폭력 상담이나 법률·의료지원 등만 요청한 경우가 530건이었다. 
신고사건은 성희롱(84건·35%)보다는 성폭력사건(156건·65%)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해당기관에 조치를 요청한 것이 92건, 취하·각하·이관 등 단순 종료된 것은 86건이었다. 
‘교육분야 성희롱·성폭력 신고센터’의 경우 성희롱은 47건, 성폭력은 54건, 성차별도 11건 있었다. 조사 완료후 해당기관에 조치 요청해 처리한 것이 69건이다. 
‘문화예술분야 특별신고·상담센터’는 성희롱 20건, 성폭력 131건을 접수받아 30건을 특별조사단에 인계했다. 이중 25건의 사건이 완료됐다.
고용노동부의 ‘직장내 성희롱 익명신고센터’는 남녀고용평등법상 민간사업장의 성희롱사건만 대상으로 하고 있어 다른 신고센터와 달리 성희롱이 238건(96%)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행정지도 62건, 사업장감독 19건, 진정사건 24건 등 모두 105건이 처리됐다. 45건은 취하 등 단순 종료됐다.
 
올려 0 내려 0
김선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스마트폰 사용자 증가 안구건조증 환자 급증 (2018-06-14 18:11:33)
평택당진항 원정리 부두 해상서 중유 유출 (2018-06-14 18:09:55)
폭염속 ‘안산 무궁화축제’ 행...
文대통령 ‘한반도 운전자’ 재...
이재명號, 첫 경기도 조직개편...
경기도, 항일유적 안내판 설치 ...
여주시, 무분별 태양광발전소 ...
팔당호 삼봉지점 조류경보 ‘관...
박근철 도의회 안행위원장, 보...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