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6월22일fri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졸 30만원↑·중졸 8만원↓
등록날짜 [ 2018년06월13일 23시03분 ]
김선기 기자  /   지난 1분기 학력에 따른 소득 격차가 더욱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학력 계층의 소득은 큰폭 늘어난 반면 저학력 계층의 소득은 오히려 줄었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전국 2인 이상 가구 중 가구주가 중졸 이하 가구의 평균 소득은 258만4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만7000원(2.9%) 감소했다.
반면 가구주가 전문대 이상의 교육을 받은 가구의 소득은 595만5000원으로 1년 전보다 30만4000원(5.4%) 늘었다. 가구주가 고졸인 경우 역시 445만4000원으로 13만7000원(3.2%) 늘었다.
가구주가 고등학교 이상의 교육을 받은 경우에는 소득이 증가했지만, 그 외 가구는 소득이 오히려 감소했다. 교육 수준별 소득 양극화가 심화된 셈이다.
전문대졸이상 가구와 중졸이하 가구의 소득 격차는 사상 최대로 나타났다. 
1분기 두 가구의 소득 격차는 무려 337만1000원에 달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3년 1분기 이래 300만원 이상 차이가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구원 수 차이를 감안해도 지나치게 격차가 벌어진 모습이다.
중졸이하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는 2.48명이고, 대졸이상은 3.29명이다. 중졸이하 가구는 가구원 수가 대졸이상 가구보다 0.81명 적었지만, 소득은 절반도 되지 않았다. 세부소득을 들여다보면 근로소득의 증가폭 격차가 눈에 띈다.
1분기 전문대졸 이상 가구의 근로소득은 433만8000원으로 전년 동분기보다 33만8000원(8.5%) 늘었다. 반면 중졸이하 가구의 근로소득은 달랑 2000원(0.1%) 늘어나는데 그쳤다.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 등을 통해 저소득 가구의 근로소득 증가에 힘을 쏟고 있지만, 교육수준별로 보면 고학력 가구에만 과실이 돌아간 셈이다.
 
올려 0 내려 0
김선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시공사, 미래 공공주택 구상위한 현장교육 (2018-06-13 23:04:13)
“한반도, 통일 아닌 경제통합 지향해야” (2018-06-13 23:03:13)
분당구 정자동 15년만의 새아파...
檢 수사지휘 폐지… 경찰에 1차...
경기도 마이스산업 관계자 경기...
수원시 등 인구 100만 4개시 특...
경기도, 396개 건축물 폐석면 ...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식’ 야...
경기도, 도내 제약기업 지원 기...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