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20일mo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5월31일 13시58분 ]
 중부소방서 중안 119안전센터 소방장 윤현덕


무심코 지나치는 거리의 빨간색 소화전...누구나 도로가에 설치 된 빨간색 소화전을 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에 소화기 한 개가 소방차 한 대와 맞먹는 효력을 발휘 한다는 말을 들었을 것이다. 소화전 역시, 화재가 발생하면 소방차에게 풍부한 용수를 공급하는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시설이다.

현행 소방기본법 25조에는 소방 활동에 방해가 되는 주·정차 차량의 강제처분이 가능하며, 도로교통법 33조는 소화전 등 소화용수시설로부터 5m 이내 주차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과태료 처분을 당할 수 있다.

그런데 차량 대비 한정된 주차 공간 때문인지, 길을 걷다 보면 소화전 주변에 불법 주ㆍ정차 차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또 소화전 주변에 불법 쓰레기 투기, 적치물 등이나 소화전을 훼손하는 행위로 인해 화재진압에 애로사항이 발생한다.

화재는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른다.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나 훼손행위 로 인해 자신도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면서 이제부터라도 불법 주정차나 소화전 훼손을 하지 말아야 하겠다. 

평소에 무심코 지나친 우리 집 주변의 소화전을 기억해 두자.

정말 화재가 발생하면, 소방차에 풍부한 용수를 공급해서 초기 화재진압에 일등공신으로 기억될 것이다.
 
올려 0 내려 0
안창남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다” (2018-05-31 15:23:11)
구급차 사용 유료화를 국가적 과제로 생각해야… (2018-05-13 11:56:59)
안양 아스콘공장 민원 ‘공영개...
군포시, 미점검 BMW 53대 ‘운...
민주당 도당 위원장에 김경협 ...
송한준 의장, 꿈나무기자단과 ...
이재명 지사 “9월부터 애국지...
공항 비정규직 4000명 정규직 ...
경기도의회 예결특위 연찬회 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