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6월22일fri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5월31일 13시58분 ]
 중부소방서 중안 119안전센터 소방장 윤현덕


무심코 지나치는 거리의 빨간색 소화전...누구나 도로가에 설치 된 빨간색 소화전을 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화재가 발생하면, 초기에 소화기 한 개가 소방차 한 대와 맞먹는 효력을 발휘 한다는 말을 들었을 것이다. 소화전 역시, 화재가 발생하면 소방차에게 풍부한 용수를 공급하는 없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시설이다.

현행 소방기본법 25조에는 소방 활동에 방해가 되는 주·정차 차량의 강제처분이 가능하며, 도로교통법 33조는 소화전 등 소화용수시설로부터 5m 이내 주차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과태료 처분을 당할 수 있다.

그런데 차량 대비 한정된 주차 공간 때문인지, 길을 걷다 보면 소화전 주변에 불법 주ㆍ정차 차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또 소화전 주변에 불법 쓰레기 투기, 적치물 등이나 소화전을 훼손하는 행위로 인해 화재진압에 애로사항이 발생한다.

화재는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른다.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나 훼손행위 로 인해 자신도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면서 이제부터라도 불법 주정차나 소화전 훼손을 하지 말아야 하겠다. 

평소에 무심코 지나친 우리 집 주변의 소화전을 기억해 두자.

정말 화재가 발생하면, 소방차에 풍부한 용수를 공급해서 초기 화재진압에 일등공신으로 기억될 것이다.
 
올려 0 내려 0
안창남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다” (2018-05-31 15:23:11)
구급차 사용 유료화를 국가적 과제로 생각해야… (2018-05-13 11:56:59)
분당구 정자동 15년만의 새아파...
檢 수사지휘 폐지… 경찰에 1차...
경기도 마이스산업 관계자 경기...
수원시 등 인구 100만 4개시 특...
경기도, 396개 건축물 폐석면 ...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식’ 야...
경기도, 도내 제약기업 지원 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