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4월20일fri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자발적 참여
등록날짜 [ 2018년04월11일 16시52분 ]
▲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단계를 보이고 있는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유광식 기자 / 
연간 10t 이상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수도권 사업장 39곳이 미세먼지가 심한 날 운영을 단축하는 등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자발적으로 참여한다.
환경부와 수도권대기환경청은 12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수도권 내 민간사업장 39곳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참여 자발적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전기가스증기업, 제철제강업, 비금속광물제조업 등 굴뚝 자동측정장비(TMS)를 구축한 수도권 1∼3종 대기배출사업장 39곳이 참여한다. 대기오염물질 연간 배출량에 따라 1종은 80톤 이상, 2종은 20~80톤 미만, 3종은 10~20톤 미만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곳, 인천 15곳, 경기 23곳 등이다. 협약에 따라 이들 사업장은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운영 단축, 방지시설 효율 강화 등 미세먼지 저감방안을 마련·이행한다. 미흡사항은 지속해서 보완해 단기간 대기질 개선 노력에 함께한다.
이외에 참여 사업장에서는 사업장별 특성을 고려해 미리 환경부와 지자체에 제출한 미세먼지 배출 저감 관리카드에 따라 자체적으로 비상저감조치에 참여한다.
협약식은 지난달 29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보고된 ‘봄철 미세먼지 대책 보완사항’에 따른 후속 조치다. 
앞으로 굴뚝 자동측정장비가 구축된 수도권 전체 대형사업장 193곳을 대상으로 비상저감조치 참여 대상 업체를 늘릴 예정이다. 지난 2016년 말 기준으로 이들 대형 수도권 사업장 2만4000여 곳에선 전체 미세먼지(PM2.5)의 80%가량을 배출하고 있다.
안병옥 환경부 차관은 “정부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나갈 예정이나 민간부문의 노력 없이는 미세먼지 대응 효과가 떨어진다”며 “민간사업장에서도 미세먼지 감축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 실행할 것을 부탁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유광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천군, 친환경 사과재배 농가 대상 과원관리교육 실시 (2018-04-11 16:55:44)
허위 매물자동차 사이트 강매 여전 (2018-04-11 16:51:58)
양평 청운면 행복돌봄추진단, ...
연천군, 한탄강 지질공원 활성...
안양만안경찰서, 학부모폴리스 ...
경기남부경찰, 임대주택 치안환...
안양시, 중·고교 신입생에 교...
검찰, 김종천 포천시장 불구속 ...
세월호 분향소 철거 작업 유족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