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19일thu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천만원으로 시작해 36억원 챙겨
등록날짜 [ 2018년04월10일 16시35분 ]
이종혁 기자 / 기업형 조직을 꾸려 전국 각지에서 고리 대출과 불법 추심을 일삼은 일당 64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전국적으로 대부업 조직망을 꾸린 총책 김 모(32)씨와 속칭 ‘바지사장’ 장 모(24)씨 등 조직원 15명을 범죄단체조직 및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조직원 49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씨 등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지난해 11월 말까지 서울 강남 등에 근거지를 두고 전국 각지에서 7000여 명을 대상으로 고리 대출을 실행하고 대출 연체자를 상대로 협박하는 등 불법적인 채권 추심 1만1000여 건을 진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부업체를 설립한 뒤 신용불량자와 일용직 노동자 등 금융기관 대출이 어려운 이들과 급전이 필요한 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30만원에서 50만원 사이의 소액 대출을 실행하면서 최대 연 3900%(경찰 추산)에 달하는 폭리를 적용했다.
이들은 수천만원 규모의 종자돈으로 시작해 대출을 반복하면서 35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채무가 연체될 경우 대출자는 물론 그들의 가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욕설과 협박을 가하면서 폭리가 적용된 이자와 원금 상환을 요구했다. 
김 씨 등은 대포통장과 전화를 활용하면서 조직을 전국 단위로 운영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콜팀·면담팀·수금팀·인출팀·경리팀 등으로 구분해 가명을 사용하면서 활동했다.
또 온라인 등에 대부 광고를 게시하고 연락이 오면 대출 대상자를 직접 찾아가 대출을 요구했으며, 적발 위험이 있을 경우 암호를 사용하고 행동 강령과 조직원 제재 규약을 만들어 조직의 실체가 드러나지 않도록 관리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고리 대출을 받지 않으려고 하면 문신 등을 보여주면서 위협을 했다”며 “대출 할 때에는 부모, 친인척, 지인 등 15~20명의 연락처를 적도록 하고 채권 추심에 활용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김 씨 등 조직원들에게 부채 이자 감면과 채무를 탕감해주겠다는 약속을 받고 본인 명의 통장을 양도한 김 모(43)씨 등 20명을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같은 혐의가 있는 다른 조직원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 중이다.
 
올려 0 내려 0
이종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천 도서관 주간 행사 진행 (2018-04-10 16:36:33)
경기선관위, 사전투표 및 선거장비 체험 실습 (2018-04-10 16:33:23)
여주시, 어르신 건강 챙기기 프...
‘폭염속’ 경기도내 온열질환 ...
“의정부시의회 ‘밥그릇 싸움...
정부, 승용차 개소세 5→3.5% ...
경기도의회-인수위 “도민과 약...
경기도의회 경제과학위, 업무보...
“주민동의 없는 열병합발전소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