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3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오피니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논평
등록날짜 [ 2018년03월22일 13시56분 ]
23일(금)은 ‘제3회 서해수호의 날’이다.

 제2연평해전과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로 희생된 전사자들의 명복을 기원하며 유가족들께도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또한 지금 이 순간에도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키고 있는 모든 국군 장병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서해수호의 날’은 북한의 서해도발 사건을 상기하고, 국가안보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해 정부가 2016년부터 매년 3월 네 번째 금요일을 정부 기념일로 공포하였고 올해 3회째를 맞는다.

그런데 내일 열리는 ‘제3회 서해수호의 날’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여 서해바다에 아들을 묻은 유가족을 위로하는 것이 도리이거늘 오늘(22일)부터 27일까지 해외순방 일정을 잡았다니 경악스러울 뿐이다

‘서해수호의 날’이 지정된 이후 군 통수권자가 기념식에 불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작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25일 천안함 폭침의 주범이자 우리 국군 장병을 몰살시킨 김영철을 유가족들과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평창동계올림픽 폐막 행사 참석이란 미명하에 그를 대한민국 땅에 들여놓고 극진히 환대하고 영접까지 했다. 

혹시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대화에 혈안이 되어 북한의 눈치를 보고 있는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은 대한민국 서해 수호를 위해 희생한 전사자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며, 우리 인천시민 모두와 함께 가슴속 깊이 그들의 애국심을 잊지 않을 것이다.

 문의; 조오상 대변인
올려 0 내려 0
안창남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리 고장, 우리 동네 대표자를 내 손으로’ (2018-03-27 15:31:56)
3.1절과 광복 73주년에 즈음하여 (2018-03-05 13:30:28)
오늘 밤 고속도로 톨게이트 ‘...
경기관광공사, 베트남 시장 ‘...
강력범 신상정보 공개 논란 ‘...
경기도의회, 중소기업인들과 정...
시민 혈세로 워크샵 간 광명시...
배수문 도의원, 청계산 생태길 ...
김병욱 국회의원, “국책은행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