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17일fri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6톤 분량 이미 파기, 용역직원이 발견
등록날짜 [ 2018년02월12일 16시36분 ]
박창희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수공)가 4대강사업 등 일부 원본기록물을 법적 절차 없이 폐기하려다 적발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12일 수공의 기록물 파기와 관련해 현장점검 결과 일부 원본기록물을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파기하려 했다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수공은 주요기록물 관리 실태점검 결과가 지난달 9일 국무회의에 보고됐지만 1월9일부터 18일까지 총 5차례에 걸쳐 기록물 반출 및 파기를 반복했고 특히 1~4차에 걸쳐 16톤 분량의 기록물 등이 폐기목록이나 심의절차 없이 파기했다.

수공의 무단폐기 사실은 지난달 18일 한 용역업체 직원이 언론 등에 알림으로서 드러났다. 

국가기록원은 현장조사에서 사무실에 쌓여 있던 자료(수공은 조직개편 등으로 처리하지 못한 자료라고 주장)를 즉시 폐기중지 및 봉인하고 원본으로 추정되는 407건의 기록물은 선별해 원본 여부와 폐기 절차 등을 점검했다. 국가기록원은 점검결과 확인대상 기록물 중 302건은 원본으로 공공기록물법에 따라 기록물관리를 해야 하지만 보관하는 등 등록하지 않았고 평가심의 절차 없이 파기 대상에 포함시켰다.  

반출하다 회수된 원본기록물에는 ‘소수력발전소 특별점검 조치결과 제출’, 내부 수기결재를 받은 ‘메모보고’, ‘해수담수화 타당성조사 및 중장기 개발계획 수립’ 내부 수기결재를 받은 ‘방침결정’ 등이 들어 있었다.

또한, 4대강 생태하천조성사업 우선 시행방안 검토요청 등 등록대상인 수기결재를 받은 ‘업무연락’, 문비(수문) 수치해석 검증을 위한 워크샵 ‘자문서’, 국토해양부 4대강살리기 추진본부에서 송부한 기록물도 파기 대상이었다. 

아울러 수기결재는 없으나 ‘대외주의’가 표시된 ‘보고서’(‘VIP지시사항’ 포함), 표지에 ‘Vice 보고용’이라고 표기된 기록물도 파기대상으로 구분돼 있었다.   

이소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장은 “대규모 국가예산이 소요되는 정부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기록물 관리의 중요성을 감안해 기록물은 생산과 동시에 등록관리 해야 하고 폐기는 기록관에서만 할 수 있다는 기본 원칙이 모든 공공기관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점검 및 자문상담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박창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시, 안양소방서와 협력해 안전도시 조성한다 (2018-02-12 16:36:37)
민주당, 가짜뉴스 33건 추가 고소 (2018-02-12 16:33:14)
남북경협 청사진에 경기북부 ‘...
이재명 “도민과의 약속, 경기...
軍, 무단점유지 보상 등 지역상...
손 끝으로 전하는 따뜻한 마음...
성남아트센터, ‘베토벤과 카...
‘주담대 기준금리’ 2년7개월...
단체 구기 종목 남북 단일팀 사...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