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5월27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70%가 경험, 적극 대처 생각도 못해
등록날짜 [ 2018년02월12일 16시32분 ]
김기종 기자 /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상사나 동료 등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괴롭힘으로 인한 피해 유형으로는 성과를 낮게 평가하거나 과도한 업무분배가 많았으며, 직장인 약 60%는 괴롭힘을 당해도 적극 대처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가 김정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교수에게 의뢰한’우리 사회 직장내 괴롭힘 실태’ 설문조사 결과, 최근 1년 동안 한 번 이상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직장인은 73.3%로 나타났다.

직장 내 괴롭힘이란 직장 내에서 다른 사람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적대적·위협적·모욕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이번 설문조사는 1년 이상 직장 경험이 있는 만 20~64세 임금근로자 1506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23일~9월7일까지 실시됐다.

피해 빈도는 월 1회 이상 46.5%, 주1회 이상 25.2%, 거의 매일 12.0%로 집계됐고 빈도가 높을수록 자살을 생각하거나 시도한 직장인도 많았다. 거의 매일 괴롭힘을 당한 직장인이 자살을 생각·시도한 경우는 33.3%·10.6%인 반면, 월 1회 미만 괴롭힘을 당한 직장인은 각각 9.9%, 1.5%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행위별 괴롭힘 피해 경험으로는 업무능력 또는 성과에 대한 부당한 평가 43.9%,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선 과도한 업무 분배 37.6%, 출·퇴근 전·후 또는 휴일 업무 지시 37.1%, 업무 관련 사소한 트집·시비36.6% 등이었다.

괴롭힘 이유로는 나이(16.4%), 사회적 신분(16.2%), 성별(10.2%), 용모 등 신체조건(9.2%), 학력(8.7%)처럼 차별에 해당하는 경우도 있었고 괴롭힘 가해자는 임원·경영진을 포함한 상급자가 77.6%, 동료직원과 거래처 직원은 각각 15.7%, 10.1%였다.

괴롭힘을 당하더라도 ‘특별히 대처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60.3%인 반면, 문제를 제기한 경우는 26.4%, 공식적 조치 요청은 12.0%에 그쳤다.

 같은 결과를 토대로 학계 및 노·사·정은 직장 내 괴롭힘 예방 및 피해구제 방안을 논의한다. 

인권위는 13일 오후 국회에서 직장 내 괴롭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를 의원들과 공동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지난해 인권위가 추진한 실태조사와 직장 갑질, 119 제보 사례를 중심으로 현 직장 내 괴롭힘 실태를 살펴보고 예방 및 규제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김기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주당, 가짜뉴스 33건 추가 고소 (2018-02-12 16:33:14)
경기도소방학교,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2018-02-12 16:31:56)
외국인 불법체류 반년간 8000여...
인천해경, 해상 표류중인 어선 ...
수원지법, 용인 일가족 살인 김...
성희롱·성폭력 특별신고센터 ...
‘경기도지사 5파전’ 본격 선...
지난해 고속道 ‘로드킬’ 하루...
양주 섬유공장서 불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