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4일wed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스 소송비용 삼성서 대납 정황 포착
등록날짜 [ 2018년02월12일 16시31분 ]
이종혁 기자 / 검찰이 해외에 체류 중인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건희 회장 체제에서 ‘삼성 2인자’였던 이 전 부회장은 삼성이 다스의 소송비용을 대납하는 데 연결고리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12일 “이 전 부회장이 (곧) 들어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후에) 잘 조사해 보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다스 관계자 등으로부터 지난 2009년 다스가 미국에서 BBK 전 대표 김경준씨를 상대로 소송을 할 때 삼성이 변호사 비용을 지원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이 지원한 변호사 비용이 뇌물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법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한 조사를 위해 지난주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수원·서초·우면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전 부회장의 개인 사무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회장은 다스와 삼성 측의 고리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된 상태다. 검찰은 다스 측이 이 전 부회장을 통해 삼성 측에 비용 대납을 요청했고 삼성은 이 회장의 재가에 따라 소송비용을 내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이 전 부회장이 귀국하는 대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에 앞서 검찰은 최대한 증거와 진술을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검찰은 최근 강경호 다스 사장과 협력업체 금강의 이영배 대표 등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려 0 내려 0
이종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소방학교,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2018-02-12 16:31:56)
유병언 측근 김혜경, 실형 확정 (2018-02-12 16:30:06)
남양주시, 자연과 함께 ‘사암(...
가평군 공무원노동조합, 출범 1...
구리시 오페라단, 크로스오버 ...
양평군 용문면 “찾아가는 보건...
의정부시, 도시기본계획단 본격...
파주금촌농협 농산물 가공유통...
제1회 ‘시흥환경교육한마당’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