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20일mo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스 소송비용 삼성서 대납 정황 포착
등록날짜 [ 2018년02월12일 16시31분 ]
이종혁 기자 / 검찰이 해외에 체류 중인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건희 회장 체제에서 ‘삼성 2인자’였던 이 전 부회장은 삼성이 다스의 소송비용을 대납하는 데 연결고리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12일 “이 전 부회장이 (곧) 들어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후에) 잘 조사해 보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다스 관계자 등으로부터 지난 2009년 다스가 미국에서 BBK 전 대표 김경준씨를 상대로 소송을 할 때 삼성이 변호사 비용을 지원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삼성이 지원한 변호사 비용이 뇌물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법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한 조사를 위해 지난주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삼성전자 수원·서초·우면 사옥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전 부회장의 개인 사무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부회장은 다스와 삼성 측의 고리 역할을 한 인물로 지목된 상태다. 검찰은 다스 측이 이 전 부회장을 통해 삼성 측에 비용 대납을 요청했고 삼성은 이 회장의 재가에 따라 소송비용을 내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이 전 부회장이 귀국하는 대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조사에 앞서 검찰은 최대한 증거와 진술을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검찰은 최근 강경호 다스 사장과 협력업체 금강의 이영배 대표 등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려 0 내려 0
이종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도소방학교, ‘사랑의 헌혈’ 운동 동참 (2018-02-12 16:31:56)
유병언 측근 김혜경, 실형 확정 (2018-02-12 16:30:06)
안양 아스콘공장 민원 ‘공영개...
군포시, 미점검 BMW 53대 ‘운...
민주당 도당 위원장에 김경협 ...
송한준 의장, 꿈나무기자단과 ...
이재명 지사 “9월부터 애국지...
공항 비정규직 4000명 정규직 ...
경기도의회 예결특위 연찬회 개...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