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3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스포츠 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테니스 사상 최고
등록날짜 [ 2018년01월29일 16시06분 ]
 
정명 기자 /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2·한국체대)이 또 하나의 역사를 썼다. 역대 한국인 최고 세계랭킹이다.

정현은 29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랭킹에서 29위에 올랐다.

28일 호주 멜버른에서 막을 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4강까지 진출한 정현은 랭킹 포인트 720점을 추가해 종전 58위에서 29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역대 한국 선수 최고 세계랭킹이다. 이전 최고랭킹은 2007년 US오픈 16강에 오른 이형택(42·은퇴)의 36위였다.

정현은 호주오픈에서 알렉산드르 즈베레프(21·독일·5위)와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13위) 등 강적을 연달아 꺾으며 한국에 ‘정현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한국 테니스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4강 진출의 신화를 일궜다.

종전 한국 선수의 최고 성적은 1981년 US오픈 여자 단식 이덕희(65·은퇴), 지난 2000년과 2007년 US오픈 남자 단식 이형택의 16강이었다.

이날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높은 곳에 이름을 건 선수는 니시코리 게이(29·일본)로 27위다.

정현과는 두 계단 차이여서 아시아 선수 최고 세계랭킹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라파엘 나달(32·스페인)이 세계랭킹 1위를 굳게 지켰고,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로저 페더러(37·스위스)가 2위를 유지했다.

호주오픈 준우승자 마린 칠리치(30·크로아티아)는 6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고, 그리고르 디미트로프(27·불가리아)가 3위에서 4위로 내려앉았다.

권순우(21·건국대) 178위, 이덕희(20·서울시청)가 205위에 올랐다. 
 
올려 0 내려 0
정 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 오늘 개막 (2018-02-08 19:12:18)
정현, 호주오픈 4강 쾌거 (2018-01-24 18:12:49)
오늘 밤 고속도로 톨게이트 ‘...
경기관광공사, 베트남 시장 ‘...
강력범 신상정보 공개 논란 ‘...
경기도의회, 중소기업인들과 정...
시민 혈세로 워크샵 간 광명시...
배수문 도의원, 청계산 생태길 ...
김병욱 국회의원, “국책은행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