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6월19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1월21일 15시57분 ]

 12초 만에 상대 골망을 흔든 U-23 축구대표팀 조재완(서울 이랜드)은 대한민국 축구사를 다시 썼다는 사실에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8강전이 열린 20일 중국 쿤산의 쿤산스포츠 센터. 킥 오프 휘슬이 울리자 조재완이 무섭게 상대 진영으로 뛰어들었다. 말레이시아 오른쪽 측면에 자리를 잡은 조재완은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몸싸움 끝에 따냈다. 

공이 떨어진 위치를 확인한 조재완은 재빨리 왼발슛을 날렸고 그의 발을 떠난 공은 골키퍼 손을 스친 뒤 골대에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경기 시작 후 득점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12초. 지난 2012 런던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남태희(알두하일)의 15초를 3초 앞당긴 역대 한국 축구 각급 대표팀 최단시간 골이었다.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조재완은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대한민국 최단시간 득점 기록을 남겼다니 영광이다. 도움을 준 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4경기를 치르며 공격 진형은 많이 좋아졌다. 수비에도 집중해야겠다. 팀미팅을 통해 선수들과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마무리는 한승규(울산현대)의 몫이었다. 1-1로 맞선 후반 40분 골키퍼까지 제친 뒤 오른발 슛으로 팀에 2-1 승리를 안겼다. 한승규는 “조별경기 이후 체력적으로 많이 소진돼 힘든 경기였다”며 “체력회복에 중점을 두고 다음 경기에는 더 세밀한 공격으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리그 클래식 3·1절 개막 (2018-01-17 15:36:43)
경기도 택시산업 발전 지원 조...
신 북방정책 로드맵 윤곽, 동북...
은수미 성남시장 당선인 ‘인수...
재계, 남북경협 기대감 고조...
대한적십자사 경기지사, 혹서기...
경기도-경기관광공사, 인도네시...
경기도 ‘감염병 감시 현장 대...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