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8월20일mo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스포츠 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레이철 호먼 팀을 7-4로 물리쳐…
등록날짜 [ 2018년01월21일 15시52분 ]
정명 기자 /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월드컬링투어 그랜드슬램 대회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첫 상대인 캐나다 팀을 꺾으며, 기대를 높였다.

스킵 김은정과 서드 김경애, 세컨드 김선영, 리드 김영미로 이뤄진 여자 컬링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디안 오픈 그랜드슬램 대회 플레이오프 8강전에서 캐나다의 레이철 호먼 팀을 7-4로 물리쳤다.

캐나다의 호먼 팀은 지난해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전 전승으로 우승을 거둔 팀으로 컬링 강국인 캐나다에서 치열한 선발전을 뚫고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또 한국 여자 대표팀의 평창올림픽 예선 첫 상대이기도 하다. 

이번 대회에서는 3패를 하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없다. 

호먼 팀은 이번 대회 예선에서 3연승을 달려 여유있게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반면, 한국 대표팀은 내리 2경기를 졌다가 3연승을 달려 힘겹게 플레이오프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여자 대표팀이 호먼 팀에 우위를 점했다. 

2엔드에서 2점을 따낸 대표팀은 3엔드에서 동점으로 따라잡혔지만 4엔드에서 2점을 추가해 5엔드까지 4-3으로 앞섰다. 대표팀은 6엔드에서 3점을 더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4강에 오른 대표팀은 캐나다의 첼시 케리 팀과 맞붙는다. 대표팀은 예선 2차전에서 케리 팀에 1-9로 완패했다. 

그랜드슬램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대회 중에서도 수준이 높은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가 대거 참가해 ‘올림픽 전초전’이 됐다. 
 
올려 0 내려 0
정 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 호주오픈 단식 8강 진출 올인 (2018-01-21 15:55:42)
정현, 호주오픈 2회전 진출… 랭킹 35위 즈베레프에 기권승 (2018-01-17 15:38:17)
안양 아스콘공장 민원 ‘공영개...
군포시, 미점검 BMW 53대 ‘운...
민주당 도당 위원장에 김경협 ...
송한준 의장, 꿈나무기자단과 ...
이재명 지사 “9월부터 애국지...
공항 비정규직 4000명 정규직 ...
경기도의회 예결특위 연찬회 개...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