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4월21일sat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MB 최측근들 대상, 비자금 여부도 주시
등록날짜 [ 2018년01월14일 16시25분 ]
이종혁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 다스(DAS)의 비자금 의혹 수사가 2라운드에 돌입한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부터 다스 전·현직 핵심인물과 정호영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11일 단행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면서 두 갈래로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정 전 특검팀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 입증과 비자금 의혹을 받고 있는 120억 원의 성격 규명 및 추가 비자금 의혹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최근 다스 본사를 비롯해 관계자들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주요 인물의 소환을 앞두고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를 최대한 수집하기 위해서다. 
검찰은 압수수색 대상자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다스 본사를 포함해 서울지사가 위치해 있는 서초동 영포빌딩, 일부 관련자들의 주거지가 꼽힌다. 다스 경리직원 조 모씨와, 횡령 자금을 함께 관리해 온 것으로 알려진 협력업체 경리 담당 이 모씨, 김성우 전 다스 사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권승호 전 전무의 집도 압수수색 대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자금 흐름을 조사하고 있는 대상자는 최소 30여 명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인물들 중 장남 이시형씨와 큰형 이상은씨, 조카 이동형씨, 처남 김재정씨, 김재정씨 부인 권영미씨, 매제인 김진 전 다스 부사장 등 가족 및 친인척들이 집중 조사 대상이다. 

이에 더해 김 전 다스 사장과 강경호 다스 공동대표 등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도 해당된다. 차명계좌 관리를 위해 명의를 빌려준 다스 납품업체 직원 이 씨와 그의 친인척 17명도 대상이다.

자금 분석은 120억원의 주체를 파악하기 위한 기초 작업인 만큼 검찰도 주력하는 부분이다. 소환 대상자들을 선정하는 밑그림이기도 하다. 

검찰은 고발인 등으로부터 제기되고 있는 추가 비자금의 존재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특정된 게 없지만 고발인들 자료까지 포함해 들여다보고 있다”며 “하다 보면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종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 (2018-01-14 16:28:47)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 18일부터 정상 운영 (2018-01-14 16:24:51)
양평 청운면 행복돌봄추진단, ...
연천군, 한탄강 지질공원 활성...
안양만안경찰서, 학부모폴리스 ...
경기남부경찰, 임대주택 치안환...
안양시, 중·고교 신입생에 교...
검찰, 김종천 포천시장 불구속 ...
세월호 분향소 철거 작업 유족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