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1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01월14일 14시39분 ]
이종혁 기자 /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박상기 법무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준비 중이라고 밝혀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돌쇠 법무부는 국회가 막겠다”고 다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가상통화 주무 부처는 법무부가 아니라 시장을 아는 경제부총리가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은행의 가상화폐 실명 거래 주저 말고 추진해야 한다. 이것은 건강하고 합리적인 규제”라며 “세상 모든 것이 범죄로 보이는 법무부 눈치 볼 필요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하 최고위원은 “가상화폐를 가치 없는 돌덩어리라 생각하는 박 법무장관은 자기 머리가 돌덩어리인 줄 모른다”며 “오직 법무부만 실명 거래까지도 범죄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올려 0 내려 0
이종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철민 의원, 대한민국 한식문화대상 수상 (2018-01-14 16:41:54)
천정배 “기득권 야합 세력 기도 절대 용납 안 돼” (2018-01-14 14:39:00)
국제라이온스협회 354-B지구 “...
道, 전국체전 사상 최초 종합우...
택시운전사 도심 집결 “카풀 ...
용인 일가족 살해한 아들 2심도...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
인천 동구의회, 제230회 임시회...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