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1월23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원식 “정부 개헌 발의 않도록 여야가 결론 내야”
등록날짜 [ 2018년01월11일 17시19분 ]
박창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야당을 향해 대통령 발의 전 조속히 개헌안 협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사에서 오는 2월 말까지 국회가 개헌안을 합의해줄 것을 촉구한 데 따른 후속대응이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의 개헌 발의권이 마지막 수단이 되지 않도록 국민이 부여한 국회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여야가 결론을 내리자”고 호소했다. 

우 원내대표는 “30년 만에 찾아온 개헌의 적기를 끝내 정략적 사고로 좌초시킨다면 국회가 신뢰 받을 헌법기관이 될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오는 2월내 개헌안을 만들어서 6월 개헌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여야가 합의한 특위를 본격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개헌·정개특위는 전날 위원 구성을 완료한 바 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개헌 로드맵 발표에 대해 바른정당이 ‘국회를 건너 뛴 벼락치기 개헌은 안 된다’고 밝힌데 대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며 “시간 탓하고 대통령 핑계를 대면서 개헌시기를 늦추려는 시도는 자충수에 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원내수석은 그러면서 각 당이 당론을 정해 개헌 협상에 나서자고 촉구했다.

그는 “야당은 시간이 없다거나 좌파사회주의 색깔론을 반복할 것이 아니라 개헌안을 충분히 숙지해 각 당의 당론을 조속히 정하고 이를 놓고 개헌특위, 여야 지도부 협의에 본격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4차례 의원총회를 통해 개헌에 대한 당론 수렴 절차를 가졌다. 현재 민주당은 헌법 전문 개정, 지방분권과 국민 기본권에서는 대부분 의견을 모은 상태다. 다만, 개헌의 핵심으로 꼽히는 권력구조 개편은 4년 중임제를 다수가 선호하는 가운데, 일부 견해차가 존재한다.   

이에 따라 민주당에서는 이번달 말이나 내달 초까지로 원내지도부가 나서 개헌·정개특위 위원단 논의와 의원총회를 통해 최대한 당론을 도출한 뒤 견해 차이가 있을 경우 다수의견과 소수의견을 구분해 당론으로 삼을 방침이다.
 
올려 0 내려 0
박창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옥분 의원 ‘경기도 여성건강 기본조례’ 제시 (2018-01-11 17:51:34)
김철민 의원,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개정안 발의 (2018-01-11 14:47:41)
김윤진 의원, 양평농정 실현 위...
경기도 감염병관리시스템 사용...
경기도, 미세먼지 개선시설 35...
경기도 ‘온라인으로 美시장 공...
경기도 ‘쌀·밭·조건불리 직...
현송월 “공연 성과적으로 마칠...
평택시 비전동 STA경희대삼성태...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