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0일sat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사정위, 6자 대표자회의 제안
등록날짜 [ 2018년01월11일 15시43분 ]
박창희 기자 / 노사정위원회가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를 만들자며, 오는 24일 6자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제안했다.

노사정위원회 문성현 위원장은 11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4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위원장, 경총과 상의회장, 고용노동부 장관, 노사정위원회 위원장 6명이 함께 하는 노사정 대표자회의 개최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특히 “24일 노사정 대표자회의를 열어 사회적 대화의 정상화 방안과 의제 등의 논의를 제안한다”며 “노사정 대표자회의에서 의견을 모아주신다면 사회적 대화기구의 위원 구성, 의제, 운영방식, 심지어 명칭까지 포함해 그 어떤 개편 내용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사회적 대화기구인 노사정위가 아닌 참여대상을 확대한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구성을 강조한 만큼 그동안 멈췄던 노사정 대화가 재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문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노동시장의 혁신뿐만 아니라, 포용적 노사관계로의 발전, 사회안전망의 강화 등이 요구되고 있다”며 “대-중소기업간, 정규-비정규직간의 격차는 확대되고 있고 청년들의 취업난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대로라면 우리의 혁신과 성장은 지속가능하지 않다”며 “더불어 잘사는 나라,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경제·사회 주체들이 함께 모여 숙의하고 공감대를 도출해야만 한다. 사회적대화가 불가피하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올려 0 내려 0
박창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로지하 예배당 시설은 법 위반 취소돼야 (2018-01-11 15:43:58)
햄버거 다진고기 납품업체 직원들 영장 또 기각 (2018-01-11 15:43:05)
국제라이온스협회 354-B지구 “...
道, 전국체전 사상 최초 종합우...
택시운전사 도심 집결 “카풀 ...
용인 일가족 살해한 아들 2심도...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
경기도 선감학원 사건 희생자 ...
인천 동구의회, 제230회 임시회...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