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1월23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5일 2차전
등록날짜 [ 2018년01월11일 15시11분 ]
 정명 기자 / 지난 2017~2018 카라바오컵(EFL컵)에서 만난 첼시와 아스날이 첫 경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 팀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3년 만에 정상을 노리는 첼시는 안방에서 득점없이 비기며, 부담을 안게 됐다. 25년째 이 대회와 연을 맺지 못하는 아스날은 비교적 가벼운 마음으로 2차전을 준비하게 됐다. 
첼시는 알바로 모라타를 최전방에 두고 에당 아자르를 2선에 배치했다. 아스날은 알렉산드르 라카제트, 대니 웰벡, 알렉스 이워비로 공격진을 꾸렸다. 

전반은 득점없이 막을 내렸다. 두 팀 모두 활발히 공격을 전개했지만 마지막 슛이 무위에 그쳤다. 

홈팀 첼시는 후반 들어 공세를 강화했다. 햐지만 후반 13분 모라타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고 후반 30분 윌리안의 슛은 골키퍼에게 막혔다. 아스날은 무리한 공격보다는 수비에 치중하는 모습이었다.

두 팀은 오는 25일 아스날의 홈 구장인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2차전을 갖는다.

 
올려 0 내려 0
정 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태용 감독, 또 스페인 코치 점찍었다… 분석전문가 (2018-01-16 15:51:07)
에반드로 “FC서울, 대한민국 최고의 구단” (2018-01-10 15:04:38)
김윤진 의원, 양평농정 실현 위...
경기도 감염병관리시스템 사용...
경기도, 미세먼지 개선시설 35...
경기도 ‘온라인으로 美시장 공...
경기도 ‘쌀·밭·조건불리 직...
현송월 “공연 성과적으로 마칠...
평택시 비전동 STA경희대삼성태...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