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2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용기한 초과, 비규격품 사용 등… 78개소 적발
등록날짜 [ 2017년12월06일 16시25분 ]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김장철을 맞아 지난 10월24일부터 11월3일까지 도내 441개 한약재 취급소를 대상으로 사용기한이 경과한 한약재 등 불량 한약재를 유통·판매·사용한 78개소를 약사법 위반 등으로 적발했다.

유광식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10월24일부터 11월3일까지 한약도매상, 한약국, 원외탕전실 등 도내 441개 한약재 취급소를 대상으로 한약재의 제조·유통·관리 실태를 점검한 결과, 품질관리 기준 등에 맞지 않는 비규격 한약재는 물론 사용기한이 경과한 한약재 등 불량 한약재를 유통.판매·사용한 78개소를 약사법 위반 등으로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지난 2015년부터 전면 시행 중인 한약재 GMP(한약재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를 준수해 제조한 규격품 한약재 사용의 정착과 안전한 한약관리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실시됐다. 

주요 위반사항은 △사용기한이 경과한 한약재 일부 사용 42개소 △비규격 한약재 사용 19개소 △한약도매상 업무관리자 미배치 7개소 △한의사 미처방 임의조제 2개소 △무면허자 한약조제 2개소 △기타 6개소 등이다. 

주요 적발사례를 보면 A원외탕전실은 비규격 한약재인 산조인 등 8종 약 1.7톤을 한약조제에 사용하기 위해 보관하다가, B한약도매상은 비규격 한약재와 사용기한이 경과한 팔각향 등 28종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한약방은 사용기한이 경과한 당귀 등 27종을 판매목적으로 보관했고 D원외탕전실에서는 한의사나 한약사가 아닌 무자격자가 한약을 조제하다 단속에 걸렸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이번 단속결과 경기도내 26개 원외탕전실 가운데 16개소가 비규격 한약재나 사용기한이 경과한 한약재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 이 부분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78개 적발 업소 가운데 약사법을 위반한 62개 업소를 형사입건하고 의료법을 위반한 16개소는 해당 시.군에 위반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김종구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한약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위해서는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정보공유 및 지속적 단속도 중요하지만 한약재 취급자 및 사용자의 인식개선과 제도적 보완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유광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농업의 미래를 말하다’ (2017-12-06 17:40:38)
파리바게뜨 결국 사법처리 될 듯 (2017-12-06 16:23:41)
安 바른정당 통합 행보에 호남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최대 변...
우원식 “한국당, 민심 직시해...
박옥분 의원, 민주시민교육 거...
박승원 대표의원, 15일 출판기...
경기도의회 건교위, 나눔과 사...
안산시 예담치과·소담의원, 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