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2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스포츠 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1월26일 16시44분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선발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선발팀을 누르고 자존심을 세웠다. 

KLPGA 선발팀은 26일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C.C(파72, 6373야드)에서 열린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마지막 날 1대1 홀 매치플레이에서 5승2무5패로 맞섰다. 
 
전날까지 7대5로 앞선 KLPGA 선발팀은 합계 13대11로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2년 간 LPGA 선발팀에 무너졌던 KLPGA 선발팀은 대회 출범 3회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상금은 6억5000만원이다. 
 
동명이인 김지현은 나란히 승리를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허미정(28, 대방건설)을 상대한 김지현(26, 롯데)은 2개홀을 남기고 승부를 마무리했고 신지은(25, 한화)과 마주한 김지현(26, 한화)은 한 홀도 내주지 않으면서 7개홀차 대승을 챙겼다. 
 
배선우(23·삼천리)는 LPGA 올해의 선수상에 빛나는 유소연(27, 메디힐)을 잡았다. 배선우는 균형이 이어지던 10번과 11번홀을 따내며 치고 나갔다. 13번홀 버디로 파에 그친 3홀차로 달아났다. 이때 생긴 격차는 끝까지 이어졌다. 
 
이밖에도 이승현(26, NH투자증권)은 최나연(30, SK텔레콤)을, 고진영(22, 하이트진로)은 김세영(24, 미래에셋)을 3홀차로 제압했다.
 
전날 역전을 허용한 LPGA 선발팀은 뒤집기에 실패했다. 김효주(22, 롯데), 양희영(28, 피엔에스) 등의 분전도 소용없었다. 
 
장하나(25, BC카드)의 부상으로 김민선(22, CJ오쇼핑)을 상대한 전인지(23)는 마지막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웃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을 잃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블더블 머신’ 라틀리프, 6시즌만에 첫 라운드 MVP (2017-12-11 13:49:03)
6연패 끊은 KT 김영환 (2017-11-16 13:25:41)
安 바른정당 통합 행보에 호남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최대 변...
우원식 “한국당, 민심 직시해...
박옥분 의원, 민주시민교육 거...
박승원 대표의원, 15일 출판기...
경기도의회 건교위, 나눔과 사...
안산시 예담치과·소담의원, 라...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