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전 8시10분까지 지정된 교실에 입실해야
등록날짜 [ 2017년11월15일 16시37분 ]
▲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두고 14일 오후 수원 효원고등학교에서 고3 수험생들이 후배들의 응원을 받으며 학교를 나서고 있다.

이훈균 기자 / 
수능한파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가운데 오는 2018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오늘 치러진다.  
 
수험생들은 어제 예비소집에서 받은 수험표를 소지하고 오전 8시10분까지 지정된 교실에 입실해야 한다. 
 
수험표를 분실한 경우를 대비해 응시원서에 붙인 사진을 1장 더 인화해 소지하면 좋다. 시험장에 설치된 시험장 관리본부에서 임시 수험표를 발급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시험장에 들어갈 때 휴대전화는 물론 스마트워치, 전자사전 등 모든 전자기기를 휴대할 수 없다. 올해 수능부터는 결제기능이 있는 스마트워치도 시험장 반입이 금지된다. 시침과 분침(초침)이 있는 아날로그 시계만 휴대할 수 있다. 
 
반입금지 물품을 휴대한 수험생은 1교시 언어영역 전 시험감독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감독관은 회수한 물품을 일정한 장소에 보관한 뒤 시험이 모두 끝난 뒤 돌려주게 된다. 감독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을 경우 부정행위자로 처리돼 수능이 무효처리된다.
 
올해 수능부터 달라지는 것은 영어영역 평가방식이 등급제인 절대평가로 바뀐다는 점이다. 영어(100점 만점)는 표준점수, 백분위 없이 9개 등급(10점 간격)으로 성적이 매겨진다. 90점 이상이면 1등급, 80점 이상이면 2등급이 부여된다. 
 
또 모든 수험생은 4교시 한국사 영역에 반드시 응시해야 한다. 응시하지 않은 경우 시험 자체가 무효로 처리되고 성적통지표가 제공되지 않는다. 
 
입시전문가들은 마지막까지 차분한 마음으로 그동안 공부한 내용을 마무리하고 컨디션 조절에 힘써야 한다고 조언한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소장은 “시험장에 여유있게 도착해 주변 환경을 미리 점검하고 시험장 분위기에 적응하는 것이 좋다”며 “미리 준비해온 요약노트나 오답노트를 차분히 살펴보며 긴장되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3년간의 노력이 최상의 결과를 만들 것이라는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수능 추위는 지난 2014년 수능 일을 제외한 오늘도 계속돼 따뜻한 외투를 필히 준비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보다 2~5도 가량 낮아 춥겠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고 낮 최고기온도 평년보다 1~5도 가량 낮아 낮 동안에도 쌀쌀하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훈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짜 국내산 방어’ 혐의 노량진시장 상인들 무죄 (2017-11-15 16:37:51)
포천시 기자단, 민천식 부시장에 감사패 전달 (2017-11-15 16:36:30)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