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1월15일 15시28분 ]


박창희 기자 /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을 거론하며, 보수세력 재결집을 시도하는 데 대해 “적폐의 뿌리요 총본산격인 이 전 대통령을 지금 당장 소환해 적극 수사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것이 적폐청산의 완결”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국가정보원장 4명이 검찰 수사와 법원의 재판을 받게 된다”며 “국가 정보기관 역사상 초유의 일이다. 두 정권에서 국방 사령탑을 맡은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은 이미 구속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군과 정보기관을 마치 심부름센터 부리듯 하더니 정작 북한 김정일의 사망 소식은 북한이 발표할 때까지 모르고 있었다”며 “또한, 국정원을 동원해 대기업의 돈을 뜯어내 보수단체를 지원하도록 했다. 마치 깡패집단에서나 볼 수 있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에선 대통령이 직접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 받아 국고를 탕진했다”며 “두 정권에서 국가 최고 정보기관은 본연의 임무를 상실한 채 권력의 손아귀에서 만신창이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하지만 이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듯 오히려 큰소리를 치며, 적폐청산에 저항하고 있다”며 “이들이 지금 할 일은 정치보복 운운하며, 보수 세력 결집을 선동할 게 아니라 국민들이 용서할 때까지 석고대죄하며, 반성하고 사과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검찰은 이런 천인공노할 범죄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내고 법정 최고형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올려 0 내려 0
박창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시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찬회 개최 (2017-11-15 15:29:08)
유승민 “국민의당과 대화 이제 시작… 연대·통합까지 갈 길 멀어” (2017-11-15 15:27:58)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