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년실업 역대 최악
등록날짜 [ 2017년11월15일 15시23분 ]
 김유립 기자 / 취업자 수 증가폭이 한 달만에 다시 20만명대로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외환위기 여파가 미쳤던 지난 1999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 청년 체감실업률도 통계 작성 이래 최악 수준을 기록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취업자 수는 2685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7만9000명(1.0%)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이 한 달만에 다시 30만명대를 밑돈 것이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 2월부터 6개월 연속 30만명을 웃돌다가 8월(21만2000명)에 20만명대로 떨어졌지만 9월(31만4000명)에 다시 30만명대를 회복했었다.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 취업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2만7000명(-2.0%) 줄어든데다 음식·숙박업 취업자 수 감소 폭(9월 -1만1000명→10월 -2만2000명)이 두 배 커진 영향이 컸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 10월 썩 좋은 지표가 아닌터라 기저효과로 보긴 어렵다”며 “지난달까지 플러스(+)를 보인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 취업자 수가 마이너스(-)로 전환했고 음식·숙박업 쪽 감소 폭이 확대된 것이 영향을 줬다. 특히 음식·숙박업의 경우 조사 구간이 추석연휴 후라는 점도 반영된 듯 하다. (통상)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선(先)소비가 이뤄지는 만큼 추석이 끝나면 경기 활동이 위축되는 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률은 61.3%로 전년동월대비 0.2%포인트 상승했다. 
 
지난 10월 실업자 수는 89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7000명(-2.9%) 감소했다. 실업률은 3.2%로 0.2%포인트 낮아졌다. 
 
반면, 청년실업률은 8.6%로 전년동월대비 0.1%포인트 올라갔다. 이는 지난 1999년 10월 8.6% 이후 18년 만에 가장 높다. 
 
전체 연령층의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은 10.4%였다. 
 
청년 체감 실업률을 나타내는 청년고용보조지표3은 21.7%로 전년동월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지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빈 과장은 “청년층이 취업을 희망하는 직장의 숫자(수요)가 적다보니 실업률이 올라간다. 최근에는 공무원 채용 증원과 같은 정부 정책도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새 일자리를 구하려는 취업준비생이 늘면서 장기적으로 실업(지표)에 들어올 여지가 충분해진다”고 언급했다. 
 
올려 0 내려 0
김유립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능일 더 춥다’… 불티난 난방용품 (2017-11-15 15:24:27)
스타필드 전 점, 수험생 치어 업(CHEER UP) 행사 진행 (2017-11-14 15:05:25)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