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원박물관지구’ 지적재조사 추진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8시45분 ]
김유립 기자 / 일제강점기 때 시행됐던 부정확한 기록 잔재가 청산될 전망이다.  

수원시는 영통구 ‘수원박물관지구’에 대해 지적재조사가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이날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지적재조사위원회’를 열고 ‘수원박물관지구’를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하기로 의결했다.

‘수원박물관지구’ 사업대상은 영통구 이의동 1088-10번지 일원으로 총 100필지(59만1991㎡)다. 광교택지개발지구와 연계됐거나 구(區) 경계에 있는 지적(地籍)불부합지를 해소할 계획이다.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되면 일필지조사(一筆地調査)·지적재조사 측량으로 경계조정 등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하려면 △실시계획 수립 △주민설명회 개최 △주민공람공고 실시 △토지소유자 동의서 징구(토지소유자의 2/3 이상, 면적의 1/3 이상) 등 요건이 필요하다.

‘수원박물관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은 영통구에서 지난 9월 실시계획을 수립하면서 시작됐다.

구는 지난 9월26일에 토지소유자, 인근 주민을 대상으로 수원박물관에서 주민설명회를 연 뒤 토지소유자에게 동의서를 징구(徵求)해 수원시에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했다. 
 
올려 0 내려 0
김유립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안산선 우선협상자 ‘3파전’ 될 듯 (2017-11-14 18:46:25)
내년 종교인 과세 예정대로 시행 (2017-11-14 18:45:16)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