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앞으로 열흘이 고비”… 현재 위독한 수준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6시08분 ]
이훈균 기자 / 지난 13일 JSA로 귀순하다 북한군의 총격으로 부상을 입고 경기 수원 아주대학교병원으로 옮겨 수술을 받은 북한군 병사의 상태가 위독한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귀순 병사를 수술한 이국종 교수는 14일 오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열흘 동안은 고비를 계속 넘어야 한다”며 “장기에 분변의 오염이 심해 강제로 봉합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또 “출혈이 심해 쇼크 상태에서 수술했기 때문에 상처가 잘 낫지 않고, 출혈이 조금 이어지고 있다”라고 귀순 병사의 상태를 설명했다.

전날 오후 4시50분께 병원으로 옮겨진 귀순 병사는 5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다. 귀순 병사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으며, 생명유지장치에 의해 호흡하고  배가 열린 상태로 많은 약물을 투여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차 수술에서 큰 고비는 넘겼으나 아직 건강상황을 단정 짓기는 어렵다는 것이 의료진의 판단이다.

향후 2~3차례 추가 수술이 예정됐으나 1차 수술 후 48~72시간이 지난 15~16일 2차 수술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수는 “원칙적으로 48~72시간 쉬고 상태를 보고 2차 수술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3시31분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한 병사는 군사분계선(MDL) 남측으로 50m 떨어진 지점에서 총격을 받고 쓰러진 채 우리 군에 의해 구조됐다.

유엔사령부 소속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옮겨진 귀순 병사는 몸 전체에서 5~6발 이상의 총상이 발견됐다. 
 
 
올려 0 내려 0
이훈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남부경찰, 수능일 시험장 주변 특별교통관리 (2017-11-14 16:09:29)
성인 70%가 심뇌혈관질환 잘 모른다 (2017-11-14 16:08:25)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