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1·2차전 1무 1패 기록… 본선 진출 실패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5시16분 ]
 오는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된 이탈리아의 수문장 잔루이지 부폰(40, 유벤투스)이 끝내 눈물을 흘렸다.

이탈리아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스타디오 주세페 메아차에서 열린 대회 유럽예선 스웨덴과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탈리아는 1, 2차전 1무 1패를 기록하며, 월드컵 본선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 이탈리아가 월드컵 본선행에 실패한 것은 지난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이후 60년 만이다. 아울러 14회 연속 본선 진출 기록도 불발됐다.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손꼽히는 부폰은 조국 이탈리아의 월드컵 본선행이 좌절되자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부폰은 이 경기를 끝으로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부폰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너무 슬프다. 내게 이탈리아 국가대표로 마지막 경기”라면서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내 마지막 경기에서 월드컵 탈락이 결정됐다. 정말 슬픈 일이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을 알고 있었지만, 결국 우려했던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은 우리를 멈춰 세웠다. 화가 나는 것이 당연하다”며 한숨지었다.
 
지난 1997년 A매치에 데뷔한 부폰은 지난 20년간 이탈리아의 골문을 지켰다. 1998 프랑스월드컵, 2002 한일월드컵, 2006 독일월드컵, 2010 남아공월드컵, 2014 브라질월드컵까지 5연 연속 월드컵 무대를 밟았다. 특히 독일 월드컵에서는 숱한 선방으로 이탈리아 우승을 이끌었다.
 
이번 은퇴 선언으로 부폰의 A매치 출전기록도 175경기에서 멈추게 됐다.
 
“스포츠는 승리와 패배가 공존한다. 이번 패배로 큰 비난을 받겠지만, 젊은 선수들을 응원하고 싶다. 운이 없었다는 말은 변명이다. 젊은 선수들이 이 패배로 작은 것 하나라도 더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에게는 분명히 미래가 있다. 우린 자부심과 능력과 결단력이 있으며, 흔들려도 다시 서는 방법을 찾을 것이다. 나는 떠나지만 이제 팬들은 잔루이지 돈나룸마, 마티아 페린 등 재능 있는 선수들의 활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부폰이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하자 다니엘레 데 로시(34, AS로마), 조르조 키엘리니(33), 안드레아 바르찰리(36, 이상 유벤투스)도 동반 은퇴 의사를 전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메시 “월드컵서 스페인 피하고싶어” (2017-11-09 15:37:55)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