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늦장 발표에 따른 은폐 의혹과 근본적인 안전 개선 ‘목소리’
등록날짜 [ 2017년11월13일 17시29분 ]
김민립 기자 / 한국가스공사 인천생산기지의 가스 누출사고가 뒤늦게 알려지면서 지역사회에서 비난 수위가 고조되고 있다.

지난 2005년에 이어 또다시 사고가 발생하면서 늦장 발표에 따른 은폐 의혹과 근본적인 안전 개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3일 한국가스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7시36분께 인천기지 10만kL급 저장탱크 1호기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액화천연가스(LNG)가 15분 간 누출됐다. 해당 탱크는 1996년 준공됐다.

가스공사는 사고 당일 오전 8시15분 재난경보단계 ‘경계’를 발령하고 이튿날인 지난 6일 오전 인천시와 연수구에 조치현황을 보고했다.

급박한 상황이였는데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은 물론 관할 기관보고 등 제대로된 초동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남단에 들어선 인천기지에는 현재 20만kL 8기, 10만kL 10기, 4만kL 2기 등 모두 20기의 LNG 저장탱크가 설치돼 있다.

전국 LNG 수요의 40% 가량을 공급하는 곳으로 지난 2005년에도 가스 누출 사고가 있었다.

특히 주거지와 주요기관이 밀집한 송도국제도시에서 사고지점 까지의 거리는 겨우 3~4km에 불과해 시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가스공사는 전날 오후 설명자료를 내고 “정확한 원인 조사를 위해 13개월에 걸친 정밀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안전성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민 대다수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송도동 주민 박은석(46)씨는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뒤 늦게 알게된 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 것”이라며 “가스누출 사고가 난지 10년이 지나도 대처방식은 개선된게 하나도 없다”고 꼬집었다.
 
주부 하은희(39)씨는 “그 동네는 아이들과 자주 찾는 곳인데 위험한 상황에도 문자 메시지 하나 못 받는 것은 큰 문제”라며 “상주 인구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후속 대책이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고현장을 둘러본 여·야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가스공사를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계양갑) 의원은 “사고·피해에 대해 준비된 매뉴얼에 따라 초동 조치가 이뤄졌을지 의문”이라며 “주민이 사고를 인지하고 신고까지 하는 상황인데도 문제가 없다고 하는 건 보고 체계나 대처 매뉴얼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정기 안전성 평가를 기다릴게 아니라 인천기지본부에 대한 즉각적인 안전성 평가를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햇다.
 
같은당 박찬대(연수갑) 의원도 “해당 탱크뿐만 아니라, 노후 탱크에 대한 안전조사도 필요하다”며 “가스공사에서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있는 자세로 조치하는지 대책위를 구성해서라고 끝까지 살쳐볼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연수을) 의원은 “당시 경계를 발령하고 대비했을 정도로 단순한 사고가 아니었음에도 선제적으로 발표를 하거나 언론을 통한 보고를 하지 않았다”며 “철저한 원인 규명과 수습에 나서고 그 결과를 숨김없이 시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성명서를 통해 “정밀진단 후 사고의 원인이 드러나면 그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하라”고 가스공사에 촉구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사고 후 좀 더 신속하게 언론이나 주민에게 관련 사항 자체를 설명하지 못한 점은 송구스럽다”며 “긴급 안전진단과 안전성 평가를 실시하고 관련 매뉴얼을 점검해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김민립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신대 ‘자유학기제 진로체험’ 실시 (2017-11-13 17:30:36)
‘朴정보수장’ 3인 전원 검찰 소환 (2017-11-13 17:28:41)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