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1월06일 14시17분 ]


 2년2개월 만의 컴백을 앞두고 멤버 최시원의 ‘반려견 사고’로 곤욕을 치른 그룹 ‘슈퍼주니어’가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슈퍼주니어 리더 이특은 6일 오전 삼성동 호텔에서 열린 정규 8집 ‘플레이’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저희 멤버들 또한, 이번 일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시원은 이미 8집 녹음 작업과 뮤직비디오 촬영에는 참여했다. 하지만 이후 유명 한식당 대표가 자신의 가족 반려견에게 물린 뒤 사망하면서 비난을 받았다. 결국 이번 컴백의 방송 활동에는 함께 하지 않기로 했다. 

본래 앞서 규현이 입대했으나 최시원과 함께 동해, 은혁이 최근 나란히 전역하면서 애초 이번에 총 7명이 활동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시원이 빠짐에 따라 6인으로 활동한다 .

이특은 “사실 시원 씨, 동해 씨, 은혁 씨가 전역을 하면서 정말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라며 “아쉽게도 함께 하지 못하게 됐다”고 했다. 

이에 따라 팀 활동하는데 힘이 빠질 법도 하지만 이특은 최시원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다른 멤버들이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특은 “사실 12~13년 활동하면서 (다양한 일을 겪은 만큼) 다사다난했다는 표현이 맞다”며 “멤버들이 어떠한 일이 생겨도 자포자기하고 쓰러지는 것이 아니라 매번 잘 이겨냈고 위기를 이겨내며, 또 다른 기회를 잡았다”고 했다. 

이어 “6명이 똘똘 뭉쳐 잘 견디고 나면 더 좋은 기회가 올 것 같다. 이렇게 상황이 됐지만 우리의 가장 큰 무기인 화기애애함과 위트를 잃어버리지 말고 팬들을 위해 에너지를 잘 전달하자는 생각이다. 슈퍼주니어가 많다는 느낌이 있지만 아기자기하게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싸이, 연말 밤샘 콘서트 (2017-11-07 15:18:54)
‘개념돌’로 진화하는 ‘아이돌’ (2017-11-06 14:16:56)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