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야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두산, 보우덴 앞세워 시리즈 역전노려
등록날짜 [ 2017년10월19일 16시11분 ]


정명 기자 / 
 코리안시리즈로 가는 중요한 길목에 두산과 NC의 두 외국인 선수가 격돌한다.

두산과 NC는 20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벌어질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3차전 선발로 각각 마이클 보우덴과 에릭 해커를 예고했다.
 
양팀은 2차전까지 1경기씩을 나눠가지며, 1승 1패로 균형이 이룬 가운데 3차전 승부를 앞두고 있다. 
 
2차전 대승을 거두며,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한 두산은 보우덴을 앞세워 시리즈 역전을 노린다. 
 
지난해 18승 7패 평균자책점 3.80으로 두산의 막강 선발 ‘판타스틱4’의 한축을 담당했던 보우덴은 올해 시즌 17경기 출장에 그치며, 3승 5패 평균자책점 4.64를 기록했다.
 
부상으로 전반기 4경기에만 등판했지만 후반기에는 몸상태를 회복하며, 13경기에 출장했다. 
 
지난 9월부터 정규시즌 종료까지 5경기에서는 평균자책점 3.81로 지난해 구위를 회복한 점이 고무적이다.
 
NC를 상대로는 1경기에 등판해 승패 없이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2실점했다. 지난해에는 평균자책점 1.17로 강했다.
 
이에 맞서는 해커는 NC의 에이스다. 올해 시즌 26경기서 12승 7패 평균자책점 3.42의 성적을 올렸다.
 
롯데와 준플레이오프에서는 1차전과 5차전에 선발 등판, 13 1/3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리즈 MVP를 차지했다. 기세가 등등하다.
 
올해 시즌 두산을 상대로 2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 1패 평균자책점 2.77을 거뒀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호투하고도 당한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단단히 벼르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정 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8년만의 KIA 통합우승’ 감동의 여운 (2017-10-31 15:26:19)
‘저지 이틀 연속 대포’ 양키스, 2연승… ALCS ‘승부 원점’ (2017-10-18 15:27:18)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