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9일su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야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0월18일 15시27분 ]


 뉴욕 양키스가 2연승으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양키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2017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에서 6대4로 역전승을 거뒀다.
 
원정에서 벌어진 2경기를 모두 내주고 홈으로 돌아온 양키스는 3차전에서 8대1로 이긴 데 이어 이날도 승리, 2승 2패로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2패 뒤 3연승을 달려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을 일군 양키스는 또다시 대역전극을 준비하고 있다.
 
전날 쐐기 3점포를 때려낸 저지는 7회말 추격의 솔로포를 8회 동점 적시 2루타를 날리는 등 3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러 양키스 2연승에 앞장섰다.
 
올해 정규리그에서 무려 52개의 홈런을 때려낸 저지는 디비전시리즈 5경기에서 타율 0.050(20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지만 챔피언십시리즈 3, 4차전에서 이틀 연속 홈런을 때려내며, 부활했다. 
 
디비전시리즈에서 보스턴 레드삭스를 3승 1패로 물리치고 지난 2005년 이후 12년 만에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을 일군 휴스턴은 1, 2차전을 내리 이기며, 상승세를 탔지만 양키스의 뒷심에 추격을 허용했다.
 
5회까지 이어진 ‘0’의 균형을 깬 것은 휴스턴이었다.
 
6회초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가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조시 레딕이 양키스 포수 오스틴 로마인의 타격방해로 출루해 무사 1, 2루를 만든 휴스턴은 호세 알투베가 볼넷을 골라내 만루 찬스를 잡았다.
 
카를로스 코레아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후속타자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싹쓸이 2루타를 작렬하면서 휴스턴은 3대0 리드를 잡았다.
 
휴스턴은 7회 1사 후 2루타를 때려낸 마윈 곤잘레스가 상대 2루수의 실책으로 홈을 밟으면서 1점을 추가해 1점을 더했다.
 
패색이 짙던 7회말 양키스가 힘을 냈다.
 
잠들어 있던 양키스 타선을 깨운 것은 ‘괴물 신인’ 에런 저지였다. 저지는 7회 선두타자로 나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작렬했다.
 
양키스는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3루타와 게리 산체스의 희생플라이를 엮어 1점을 더 만회했다. 
 
양키스 타선은 8회 한층 힘을 냈다.
 
토드 프레이저의 안타와 체이스 헤들리의 안타로 무사 2, 3루를 만든 양키스는 브렛 가드너의 땅볼 때 프레이저가 홈을 밟아 3대4로 따라붙었다.
 
양키스는 이어 타석에 들어선 저지가 2타점 좌전 적시 2루타를 작렬해 동점을 만들었다.
 
그레고리우스의 안타로 1사 1, 3루의 찬스를 이어간 양키스는 산체스가 2타점 중전 적시 2루타를 날려 6대4로 역전했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차전 명운, 보우덴-해커 어깨에 달렸다 (2017-10-19 16:11:34)
5강 싸움 흔든 마법사 고춧가루, 우승 운명도 틀어쥐었다 (2017-09-28 15:42:38)
윤화섭 도의원, 장애인 관람석 ...
“수능시험 연기에 ‘학사 일정...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빨...
검찰, 원유철 사무실 압수수색...
경기도의회 문화관광위, 경기문...
500세대 이상 아파트 98.5%, 지...
경기복지재단, ‘편법 행정’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