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0월20일fri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10월12일 18시57분 ]
박창희 기자 / 국방부가 오는 2022년까지 군 복무 중인 병장 월급을 70만원 수준까지 인상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국방부는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병 봉급을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월 135만2230원)의 50%가 되도록 연차적으로 인상할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인상 계획을 살펴보면 국방부는 올해 21만6000원인 병장 급여를 내년 40만5700원, 오는 2020년 54만892원, 2022년 67만6115원까지 올릴 예정이다. 향후 5년 간 46만115원이 오르는 것이다.

국방부는 내년 병사 봉급 인상 증액분 7668억원을 정부 예산안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병 봉급 인상에 따라 전역 시 목돈 마련이 가능하도록 자율 저축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월 40만원까지 5%대의 금리로 자율저축 할 수 있도록 오는 12월 은행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국방부는 군 장병의 급식 질 향상을 위해 내년 급식비를 종전보다 5% 인상하고 민간조리원 및 영양·위생관리사를 추가 채용한다.

장병 인권보호 강화를 위해 국가인권위원회의 ‘군 인권보호관’ 신설 추진과 관련한 협의에 나서고 공청회, 설명회 등을 통한 군 의문사 진상규명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에는 복무 중 장병의 자기개발비 5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범운영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올려 0 내려 0
박창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생학습 광명시 활성화 방안 토론회 개최 (2017-10-12 19:02:46)
김무성 “보수통합, 빠른 결과 나올 수 있도록 해야” (2017-10-12 15:51:55)
남경필 지사, 청년연금·측근 ...
“경기도민 113만명 대피할 곳...
경기도 따복하우스 사업 난항...
수공, 공짜로 취수하고 수천억...
“경인아라뱃길, 매년 수십억 ...
경기도의회 민주당 ‘민주 시민...
“경인아라뱃길, 국토에 생채기...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