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1일mo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람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차 교육부와의 학교신설 대책회의서 요구
등록날짜 [ 2017년10월12일 18시04분 ]

김인창 기자  /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김윤식 시흥시장), 경기도교육청, 경기지역 국회의원 및 도의원이 공동 주관한 ‘제2차 교육부와의 학교신설 대책회의’<사진>가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과 이재정 교육감의 제안으로 마련된 대책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의원,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김윤식 회장,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경기도의회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대책회의는 대규모택지개발로 인한 입주민과 지역주민간의 갈등이 상존하는 신도시 내 교육청의 학교설립계획과 상충되는 교육부의 학교신설 심사기준에 대한 문제제기에서 시작됐다. 
 
김진표 국회의원은 “교육부의 지역사정을 고려하지 않는 획일적인 중앙투자심사 기준으로 수원 망포1초 설립심사를 수차례 받는 과정에서 신동지구 1300세대 신동래미안아파트 입주민의 자녀들이 멀리 떨어져 있는 곡반초등학교를 다녀야 하는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며 여전히 이 아이들을 배제하고 통학군 문제를 개선하지 않은 채 학교설립계획 수립을 종용하는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 시스템의 문제점을 강하게 질타했다.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안혜영 의원(수원8, 더불어민주당)은 “수원 망포1초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과정에서 당초 49에서 39학급으로 규모가 축소됐고 예정보다 학교 신설이 1년 넘게 지연되면서 이제는 힐스테이트아파트 입주 예정인 학생들도 입학을 못하게 됐다”며 “교육부가 학교가 들어설 예정지 현지 조사도 한번 와 보지 않고 위성사진 한 장으로 숫자 맞추기를 한 결과 수 천명의 아이들이 집 앞의 학교를 두고 옆의 또 그 옆의 학교로 밀려 등교하는 도미노 현상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칭 ‘망포2초’ 등 학교설립 관련 중앙투자심사에 대비해 지난 9월 한국교육개발원에 의뢰해 실시한 사전 컨설팅 결과 신동래미안 아파트를 학교설립계획에 포함한 것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취하고 있는 등 아직까지도 현장을 무시하고 주민 간 갈등의 불씨를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학교의 근본적인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교육부의 학교신설 심사기준의 개선을 촉구하면서 수원 망포2초 등 학교설립 관련 중앙투자심사시 지역의 특수한 상황들을 반영해 줄 것을 김상곤 교육부장관에게 간곡히 요청하며,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의 교육부답게 이제 그만 학생과 학부모의 눈물을 닦아주기를 기대해 본다”며 이날 회의에 참석한 소회를 밝혔다.
 
올려 0 내려 0
김인창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영애 도의원, 복지 균형발전 전략 과제 토론회 개최 (2017-10-12 18:05:56)
이재석 도의원, 고양시 내수면 어업 활성화 논의 (2017-10-12 18:03:58)
安 바른정당 통합 행보에 호남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최대 변...
우원식 “한국당, 민심 직시해...
박옥분 의원, 민주시민교육 거...
박승원 대표의원, 15일 출판기...
경기도의회 건교위, 나눔과 사...
안산시 예담치과·소담의원, 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