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0월20일fri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치사찰로 인해 시정운영에 상당한 피해 입어…
등록날짜 [ 2017년10월12일 17시41분 ]

▲ 전국대도시시장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최성 고양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 이명박 정부의 야권 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문건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고소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원광호 기자 /  최성 고양시장이 국가정보원의 야당 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사찰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최성 시장은 12일 “나와 고양시는 정치사찰과 탄압문서의 직접적인 표적 대상이었으며, 이로 인해 시정운영에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며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직권남용,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소했다.
 
피고소인에는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 간부 등의 지시에 따라 고양시정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고 최 시장에 대한 사찰을 일선에서 주도, 협력한 것으로 추정되는 실무자도 포함됐다.
 
이날 오전 9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최 시장은 “새누리당 고양시의원은 지방의회를 통해 단체장을 집중 추궁하고 지역 내 비판여론 조성을 통해 단체장의 행보를 저지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감사원도 석연치 않은 감사로 비리 누명을 씌워 직원들의 징계를 요구했고 행정자치부는 수백억 원에 이르는 지방교부금을 감액키로 결정하는 등 해당 사찰문건에 제시된 내용이 그대로 실행에 옮겨졌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이명박정부에서 작성한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는 “일부 야권지자체장들이 국익과 지역발전보다는 당리당략·이념을 우선시하며 국정기조에 역행하고 있다. 이에 당·정이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적극 견제·차단해야 한다”며 야당 지자체장에 대한 사찰과 비판활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려 0 내려 0
원광호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대군인 2명 중 1명은 ‘실업자’ (2017-10-12 17:43:20)
군공항 이전 수원 화성 정면 충돌 (2017-10-12 17:40:25)
남경필 지사, 청년연금·측근 ...
“경기도민 113만명 대피할 곳...
경기도 따복하우스 사업 난항...
수공, 공짜로 취수하고 수천억...
“경인아라뱃길, 매년 수십억 ...
경기도의회 민주당 ‘민주 시민...
“경인아라뱃길, 국토에 생채기...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