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1일mo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월곶~판교선 복선전철 노선에 박달동 경유 요구
등록날짜 [ 2017년10월11일 16시50분 ]
김기종 기자  / 국토교통부의 월곶~판교선 복선전철 노선계획에 박달역(가칭) 설치를 요구하는 서명 운동이 시작 2개월 만에 1만여명을 넘어섰다.

안양시 만안구 박달동 일대 주민들로 구성된 박달역 추진위원회는 지난 8월부터 현재까지 진행된 ‘박달역 설치 요구 서명운동’에 1만5000명의 시민이 참여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서명운동은 국토부의 월곶~판교선 복선전철(월판선) 노선 기본계획안에 박달동 지역을 경유하는 신설역사 설치를 요구하기 위해 진행됐다.

국토부는 지난 8월 주민설명회를 열고 석수전화국 사거리역,  벽산 사거리역, 종합운동장 사거리역, 인덕원역 등 안양지역의 월판선 노선에 대한 4개 역사 설치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시는 석수전화국 사거리역에 대한 역사 설치, 철도연장, 환승보행로 등에 소요되는 1366억원을 부담한다.

앞서 국토부가 지난 2015년 예비타당성 조사결과 당시 밝힌 노선계획안은 안양역, 종합운동장 사거리역, 인덕원역 등 3개 노선이다.

그러나 박달동 인근 주민들은 지난 8월 열린 주민설명회 자리에서 2015년 국토부가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와 다르다며 노선 계획을 본안대로 추진해달라고 요구했다.

주민들은 또 대학교 2곳과 고등학교 7곳이 밀집된 박달동 지역이 아닌 주택밀집지역인 석수동에 1366억원을 들여 역사를 신설하는 것은 ‘시가 시민들의 혈세로 지역 불균형에 나서는 것’이라며 문제를 제기하는 한편, 박달역 신설 추진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그러나 시와 국토부는 4개 노선이 반영된 계획안대로 추진할수 밖에 없다며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이덕 추진위원장은 “시가 지난 8월 주민설명회 당시 박달동 주민들에게는 알리지도 않았다”며 “기본계획안대로 노선이 수정되거나 박달역 신설 등이 수용될 때까지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추진위는 시, 국토부, 국민권익위원회, 국무총리실 등에 박달역 설치요구가 담긴 청원서를 발송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김기종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택시 바가지 요금 적발돼도 ‘솜방망이 처벌’ (2017-10-11 16:51:05)
경기북부, 빈틈없는 소방안전대책 추진 (2017-10-11 16:48:45)
安 바른정당 통합 행보에 호남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최대 변...
우원식 “한국당, 민심 직시해...
박옥분 의원, 민주시민교육 거...
박승원 대표의원, 15일 출판기...
경기도의회 건교위, 나눔과 사...
안산시 예담치과·소담의원, 라...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