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5일tue
 
한줄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 추선희 소환 “조사 뒤 구속 청구 여부 결론” ‘軍댓글’ 김관진·이태하·김기현 등 소환조사 검토
등록날짜 [ 2017년10월10일 16시51분 ]
이종혁 기자 / 검찰이 국가정보원 댓글부대의 외곽팀에 지원된 자금의 총액이 52억원 이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을 기소하면서 외곽팀 활동비 명목으로 국정원 예산 52억5600만원을 지급한 혐의를 포함시켰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민 전 단장과 (다른 책임자들 사이) 재직 기간이 조금 차이가 있다”며 “민 전 단장 재직 기간이 아닐 때도 집행된 게 있어서 총액 중 일부는 다른 사람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추석연휴 기간에도 국정원 댓글부대 활동에 관련된 정치인이나 전·현직 간부 등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를 이어나갔다. 다만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추가조사를 벌이지는 않았다. 

그간 조사에서 댓글부대 외곽팀장이었던 양지회 간부 노모, 박 모씨는 어느 정도 유의미한 진술을 내놓았지만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자금 출처 등 일부 혐의 사실은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검찰은 추선희 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다. 추 전 사무총장은 국정원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아 관제시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만 이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조사를 벌인 뒤  추 전 사무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론지을 방침이다. 

검찰은 이종명 전 3차장과 김관진 전 국방장관 등에 대한 소환조사도 검토 중이다.

이 전 차장은 국정원이 댓글부대 활동을 벌이는 데 핵심 라인에 있던 인물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정점으로 이 전 차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이 각각 책임자로 활동하는 구조였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이 전 3차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김 전 국방장관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부대의 ‘몸통’으로 꼽히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부대’ 작전에도 개입한 것으로 보고 군 당국과 공조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부분에 대한 조사를 위해 검찰은 이태하 전 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 단장과 김기현 전 군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도 필요하면 불러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장관 소환에 대해 “구체적인 계획이 잡힌 상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검찰은 이명박 정부 당시 벌어진 공영방송 장악 의혹에 대해서도 방송사 간부급 인사를 소환하는 등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올려 0 내려 0
이종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법학원, 불법과외 판친다” (2017-10-10 16:52:18)
소방서 없는 지자체 ‘33곳’ (2017-10-10 16:49:09)
안산시, 道 주민자치 문화프로...
대형건설사 갑질 횡포에 하도급...
의정부시, 추석 연휴 종합대책 ...
구리시, ‘2018년 어르신 가을 ...
양주시장, 평양공동선언 환영 ...
최경자 의원 ‘학생도박 예방교...
하남시-더불어 민주당 하남시지...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