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1일mon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규 4집으로 2년 6개월만에 컴백
등록날짜 [ 2017년09월27일 14시38분 ]


“10이라는 숫자는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게 하는 것 같아요. 진짜 시간이 많이 지났다는 생각이 들고 뿌듯하기도 합니다”

가수 케이윌(36)은 2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정규 4집 PART.1 ‘NONFIC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10주년을 맞아 주변에서 많은 감사와 축하를 받았다”며 “가수가 되기 위해 준비했던 기간이 6년인데 그 시간보다 가수 활동을 오래했다. 오래 활동할수록 의미가 더 커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2년6개월만에 가요계에 컴백하는 케이윌은 지난 2007년 ‘왼쪽 가슴’으로 데뷔했다. 매번 그리움 짙은 노래로 이별 발라드의 정석을 만들어냈다. 특히 OST로 큰 인기를 누렸다. ‘태양의 후예’ OST ‘말해 뭐해’, ‘구르미 그린 달빛’ OST ‘녹는다’, ‘군주’ OST ‘내가 사랑할 사람’ 등을 선보였다.

그는 “지금까지 앨범을 내면서 확신을 가져본 적은 없다”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지난 2011년 발표했던 ‘가슴이 뛴다’로 활동할 당시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 ‘가슴이 뛴다’는 ‘망했다. 갈 길이 없다’고 생각해 사장님이랑 소리지르고 싸웠는데 처음으로 1위를 했다.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는 히트하지 않아도 오래 사랑받을 것 같았는데 그렇게 잘 될 줄 몰랐다”

케이윌은 지난 2015년 3월 발표한 여섯 번째 미니앨범 ‘리(RE)’ 이후 2년6개월 만에 컴백했다. 그는 컴백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사실 공백기가 이렇게 길어질 줄 몰랐고 길어질수록 고민이 많았다. 오춘기가 찾아오기도 했다.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내가 지향하는대로 나아가려면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기도 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실화’는 케이윌표 이별 발라드로서 연인과 헤어진 현실을 믿지 못하다 결국 후회하고 아파하는 감정을 노래했다. 기존 케이윌 발라드의 색깔을 표방하면서도 독특한 창법과 멜로디가 어우려져 짙은 애잔함이 묻어난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연예계 대부인 국민 MC 송해가 인정한 남자" (2017-10-06 16:43:13)
이병헌 “이런 시나리오는 처음” (2017-09-27 14:35:59)
安 바른정당 통합 행보에 호남 ...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최대 변...
우원식 “한국당, 민심 직시해...
박옥분 의원, 민주시민교육 거...
박승원 대표의원, 15일 출판기...
경기도의회 건교위, 나눔과 사...
안산시 예담치과·소담의원, 라...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