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0월18일wed
 
한줄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연예가화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09월26일 14시15분 ]


‘킹스맨:골든 서클’(감독 매슈 본)은 일종의 팬서비스 영화다. 전작 ‘킹스맨:시크릿 에이 전트’에서 콜린 퍼스가 연기했던 ‘해리’가 명백한 죽음을 맞이했음에도 불구하고 부활한 건 상징적이다.

다소 억지스럽고 싱겁지만 해리를 어떻게든 복귀시키기 위해 특정 설정을 가져올 수밖에 없었던 점 그 유명한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Manners maketh man) 액션 시퀀스를 굳이 재연한 점은(매너가 아무리 ‘킹스맨’에 중요한 키워드라고 해도) 그 의도를 충분히 읽을 수 있는 것들이다. 말하자면 ‘시네마 애프터 서비스’랄까.

‘킥애스:영웅의 탄생’(2010) ‘엑스맨:퍼스트 클래스’(2011)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2015)에서 매슈 본 감독에게는 어떤 제약도 없어 보였다. 대중이 좋아할 만한 걸 만드는 게 아니라 내가 만든 걸 대중이 좋아하게 만들겠다는 자신감이 무기였다.

그의 작품들에서 어디하나 관습적인 요소를 찾을 수 없었던 건 그런 이유 때문이다. ‘골든 서클’은 즐길거리가 많은 오락영화이지만 매슈 본답지 않은 영화다. 그가 ‘킹스맨’ 세 번째 영화에서 우리가 알던 연출가로 돌아올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게 현재로선 더 흥미로운 일이 될 것같다. 
올려 0 내려 0
편집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병헌 “이런 시나리오는 처음” (2017-09-27 14:35:59)
이병우 “1위 작곡가 얼떨떨” (2017-09-26 14:14:17)
용인, 전국 최초 중·고교생에 ...
‘경찰 교통단속 패러다임 바꾼...
경기지역 특수학교 ‘태부족’...
한·미, 트럼프 방한 1박2일로 ...
경기지역 고액 상습체납자 ‘52...
경기도의회 ‘도의회 권한과 역...
경기도의회 문체위, 부산지역 ...
현재접속자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